[특집 인터뷰] 컴퓨터월드 2월호 (주)위엠비 “글로벌 ICT 리더 솔루션 그룹을 향해 뛴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navi

솔루션 / 제품

시각화

빅/데이터
매니지먼트

IOT&스마트
플랫폼

데이터 플랫폼

데이터센터
관리

분석/예측

시스템/영상관제&
상황실 구축

IT인프라/포털/자동화

모바일앱
테스팅 솔루션

회사 > NEWS
위엠비 소식을 전합니다.
We can Make the Best way. WeMB

[특집 인터뷰] 컴퓨터월드 2월호 (주)위엠비 “글로벌 ICT 리더 솔루션 그룹을 향해 뛴다”

페이지 정보

작성일16.01.25

본문




“글로벌 ICT 리더 솔루션 그룹을 향해 뛴다”


 창립 10주년 맞이한 대한민국 넘버원 통합관제 솔루션 전문기업 ‘()위엠비


 

    

김수현(41세) ㈜위엠비 대표이사는 ‘통합관제’라는 솔루션 시장을 개척한 국내 최초의 인물이자 대표 주자로 평가된다. 통합관제 솔루션에 대한 개념에서부터 개발, 시장개척에 이르기까지 주도적인 역할을 해왔기 때문이다.

통합관제에 관한 한 그의 위상은 물론 그가 이끌고 있는 위엠비 역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도 아직 위엠비와 맞경쟁을 벌일 통합관제 솔루션이 없다고 한다. 위엠비의 성장 가능성이 그만큼 높다고 할 수 있다. 위엠비가 설립된 이후 10년 동안 단 한 해도 적자를 내지 않고 연평균 25% 이상 성장해 온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다.

김 대표가 통합관제 솔루션을 개발하겠다고 나선 것은 14년 전인 1999년 말. 첫 직장인 스페이스아이티에스에서 영업을 맡고 있던 김 대표는 고객들이 사용하고 있는 DB, 네트워크, 보안, 시스템 등이 제각각 관리돼 불편이 많고, 특히 IT 시스템이 의사결정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데이터를 제대로 끌어내지 못하고 있음을 간파했던 것이다.

김 대표는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이 반드시 필요할 것으로 확신했고, 마침 그 때 스페이스아이티에스도 경영난으로 어려움을 겪게 돼 김 대표는 입사 3년 6개월여 만인 지난 2004년 1월 3명의 개발인력들과 함께 위엠비라는 회사를 독자 설립했다. 1년여 만인 그 해 12월 말에는 통합관제 툴인 ‘투빗 1.0’을 개발해 냈다.

(기사 전문보기)